자유

2022년 소망

by 미쯔 posted Jan 13, 2022 Views 94 Likes 5 Replies 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글쎄요

시험을 만 하루 앞두고 있습니다

집중이 잘 안 되어 브소를 둘러보다 이벤트를 하고 있길래

생각을 정리하기에 좋을 것 같아 글을 쓰게 됩니다

 

드립이나 추천... 저에게는 어려운 부분이라서

단지 지극히 개인적인, 저를 위한 정리와 앞으로의 소망과 다짐을 써보고 싶네요

 

복학을 했습니다

저는 대학교에 다니기에는 나이가 이미 많습니다

신입생들이 클럽과 바를 가고 싶어 할 때 저는 오히려 집에서 쉬거나 산책하고, 술보다는 커피를

20대 초에는 분명 달랐어요

그때는 모든 것들이 정말 잘 맞아떨어지는 것 같았습니다

무척 좋은 성적과 함께 원하는 대학교에 들어갔으며

대학교에서의 일상도 무난하게... 물론 중간에 컴퓨터과학에서 천체물리학으로 전과를 하기는 했지만

그 당시에는 앞으로 펼쳐질 미래를 생각하면 가슴이 두근거리고는 했어요

 

어느 순간 집안에 경제적 어려움과 부모님의 결별로 인해

더는 학교에 다닐 수 없게 되었고 

약 5년 정도를 일만 하며 지냈던 것 같습니다

수학 선생님, 코딩, 칵테일 바텐더, 바리스타, 번역, 보안, 등등 안 해보았던 일이 없었던 것 같은데

카센터에서도 일했던 추억도 있네요

 

베이핑을 시작하게 된 계기는 칵테일 바텐더를 하면서

다른 직원들은 모두 담타를 가질 때 저는 설거지를 하고 있어 질투가 나서 

전담샵에서 미니핏을 사서 시작했던 기억입니다

당시 팟이 너무 비싸서 도대체 안이 어떻게 되어 있는 걸까 싶어 분해하고

어쩌면 이거 나도 할 수 있겠다 싶어 당시에는 베이핑 커뮤니티도 몰랐기에 

굴러다니는 철사와 집에 화장솜으로 빌드를 시작했었는데

시간이 흘러 리빌드라는 취미가 저에게 무척 즐거운 일과가 된 것은 아직도 신기합니다

또한 바텐더를 하면서 베이스와 리큐르의 미세 조정으로 한 잔의 풍미와 맛과 향이 모두 변동이 되는 과정에서

미세 조정으로 여러 다른 결과값을 주는 리빌드는 저에게 충분한 매력적인 취미로 느껴졌던 것 같습니다

 

오래 돈을 벌었고 자주 놀기도 했습니다

노는 것은 어느 순간부터 공허해지더라구요

그래서 공부를 다시 하고 싶었습니다

다시 원래 학교에 돌아가려고 하니 너무 오래되어 정학을 당한 상태였기에

튜터가 추천서를 써주고 지금의 학교에 들어왔어요

다시 시작하게 된 1학년... 주변에는 훨씬 어린 친구들이 함께 다니고 있으니 

괜히 조바심 나기도 하고,

20대 초에 공부가 즐거웠다면, 다시 복학하고 나서는 공부에 오히려 집중하려 노력을 했다랄까요

1학년을 다시 다니니 기존에 배웠던 것들이 있어 다행히 과 수석을 하게 되었으나

2학년이 되어서는 부동산 사기를 당하기도 하고

(막상 들어와 보니 지하실에, 창문 밖 위에는 맨홀 뚜껑으로 담뱃가루들이 들어오고...)

어쩌다 1학기 시험 보기 전에 방송도 하게 되어

방송, 편집, 또한 베이핑 커뮤니티와 유튜브, 그리고 여기에는 쓸 수 없는 함께 했던 프로젝트 등 하다

1년은 학업과 또 멀어지고 말았습니다

 

지금은 다시 2학년 1학기 시험을 보게 됩니다

거의 하나도 준비가 되지 않은 저를 보며 걱정이 되기도 하지만

시험 점수와 앞으로의 미래 등은 잊어버리고 다시 공부를 즐기려고 합니다

무엇보다 

올해의 소망은

저 자신과 싸움에서 이기는 해가 되었으면 합니다

20대 초 경제적 어려움과 개인적 사정으로서 어느 순간부터 패배와 좌절에 익숙해졌던 것 같은데

올해는 나를 더 믿고, 나 자신을 버리는 행동들을 멀리하고, 공부는 수단이 아닌 목적으로서 열심히 해서 졸업까지 보람 있는 하루를 보내고 싶습니다

 

저는 영국입니다

지금은 브이스루로 잽쥬스 액상들을 테스트하고 있어요

커피깐부 이후에 요맘때 그리고 저번에 받았던 액상들을 모두 여기에 넣을 예정입니다

아마 다음 글은 잽쥬스 라인 후기가 되지 않을까 싶어요

물론 9시간의 시차가 있기에 아마 저의 글들은 항상 새벽에 올라가지 않을까 싶습니다

 

지나치게 개인적이고 솔직한 글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과거에 제가 솔직하지 못해 후회했던 순간들이 있었기에

올해부터는 솔직하고 진정성 있는 저 자신으로 있는 게 또 하나의 다짐이네요

 

그럼 이만 줄입니다

모두 평안한 하루 되세요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