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포스트

[기사] 담배시장 판도 바꾼 감사원 감사

by 드리퍼왕자 posted Oct 06, 2021 Views 112 Likes 2 Replies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합성니코틴 업자, 줄기니코틴 업계 상대 ‘청부 감사’ 로비 의혹

 

 

줄기니코틴 업계와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합성니코틴 수입업자가

 

황찬현 전 감사원장을 통해 감사원 감사를 청탁했다는 주장이다.

 

줄기니코틴 감사보고서의 근거 자료도 합성니코틴 업자가 제공한 조작된 자료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사실로 확인될 경우 적지 않은 파장이 예상된다.

 

 

 

신봉철 넥스트에라 회장은 누구?

 

줄기니코틴 감사는 합성니코틴 수입업자 신봉철 넥스트에라 회장 측의 제보로 시작된 것으로 드러났다.

 

신 회장은 재미교포 출신으로 국내 합성니코틴 업계에서 ‘큰손’이다.

 

그는 미국 합성니코틴 회사와 국내 독점 판매권 계약을 맺고, 합성니코틴 관련 특허를 보유하면서

 

업계에 큰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

 

하지만 2018년 니코틴 농축액을 속여 밀수한 혐의로 징역 1년6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225169_133806_4614.jpg

 

 

 

 

 

감사원 전관 속한 로펌이 감사 컨설팅

 

이런 사실은 신 회장과 A씨의 긴밀한 관계가 서로 틀어지면서 업계에 알려지게 됐다.

 

A씨는 올해 초 줄기니코틴 업계 관계자들을 찾아가 신 회장의 지시를 받고 감사원에 줄기니코틴 감사와 관련한

 

대부분의 자료를 제공했다고 털어놨다.

 

 

A씨 측 역시 시사저널과의 전화통화에서 “신 회장의 지시를 받고, 줄기니코틴 감사 자료를 만들어 감사원에 제보했다”

 

“전관 출신인 감사원장 등을 통해 감사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현재 A씨는 신 회장의 각종 비리에 대해 공익 제보를 한 상태다.

 

 

줄기니코틴 감사보고서가 50년 전 논문과 신 회장 측이 의뢰한 연구 결과를 짜깁기한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그 대가로 박 전 실장은 물론이고 자녀들까지 신 회장 회사의 주식을 받았다는 게

 

내부 사정을 잘 알고 있는 업계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실제로 박 전 실장은 신 회장이 운영하는 넥스트에라의 비상장 주식 10%(1000주)를 소유한 주주인 것으로 확인됐다.

 

박 전 실장의 두 아들도 넥스트에라 주식을 소유하고 있다.

 

이외 박 전 실장은 신 회장에게 월급과 차량 등을 제공받았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로

 

https://www.sisajournal.com/news/articleView.html?idxno=225169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