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profile
조회 수 106 추천 수 7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I 전자담배에 대한 오해와 진실

 

 

105801701.1.jpg

정유석 교수는 상대적으로 안전한 담배로 옮겨갈 기회가 차단되면 흡연의 독과점이 고착화된다고 말한다. 정유석 교수 제공

 

 

 

 

 

지난해 국내 담배 판매량은 35억9000만 갑으로 2019년보다 1억4000만 갑 늘었다.

 

2015년 정부가 담뱃값을 올린 뒤 4년 만의 증가다.

 

일반 담배 판매량은 32억1000만 갑으로 전년보다 4.8% 증가했다.

 

반면 액상형 전자담배 판매량은 40만 포드(pod)로 전년의 1690만 포드에 비해 97.6% 줄었다.

 

액상형 전자담배를 피우다 일반 담배로 회귀한 사람이 많다고 해석될 수 있다.

 

 

 

최근 충남 천안 단국대병원에서 만난 그는 “담배를 없애지 못한다면 좀 더 안전한 담배로 (흡연자들이) 건너가게 할 필요가 있다”

 

“액상형 전자담배가 연초담배(일반 담배)에 비해 1∼5%의 독성만 갖고 있다는 과학적 근거가 충분하다”고 말했다.

 

 

영국 공중보건국(PHE·Public Health England)이 2015년부터 매년 펴내는

 

‘영국에서의 액상형 전자담배(Vaping in England: evidence update)’ 보고서는

 

‘액상형 전자담배가 건강에 무해하지는 않지만 일반 담배보다 적어도 95%는 덜 해롭다’고 밝힌다.
 


액상형 전자담배는 담배 줄기나 뿌리에서 추출한 니코틴이 든 액상에 열을 가해 발생하는 증기(aerosol)를 빨아들이는 방식이다.

 

일반 담배 성분 중 인체에 매우 해로운 타르와 일산화탄소는 없다.

 

PHE 보고서는 일반 담배가 내는 발암물질 등 유해 성분 일부가 액상형 전자담배에 있지만 그 비율은 매우 낮으며,

 

발암 가능성은 일반 담배의 0.5% 이하라고 발표했다.

 

 

액상형 전자담배는 궐련형 전자담배와는 다르다.

 

최근 유행하는 궐련형 전자담배는 흔히 가열담배(HNB·Heat Not Burn·태우지 않고 가열함)라고 부른다.

 

 

 

 

액상형 전자담배 효과에 대한 찬반이 공존하는 미국에서도

 

‘개인에게는 덜 해롭다’는 연구가 나온다.

 

 

미국 과학기술의학한림원(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 Engineering, and Medicine)은

 

2018년 보고서 ‘액상형 전자담배의 공중보건 결과(Public Health Consequences of E-cigarettes)’에서

 

‘일반 담배를 전자담배로 완전히 교체하면 다양한 독성물질과 발암물질 노출이 줄어든다’고 했다.

 

 

 

“일반 담배는 20년 된 디젤차고 액상형 전자담배는 하이브리드 최신형입니다.

 

저는 빨리 하이브리드로 바꾸자고 하는데 (정부 등에서는) ‘하이브리드에서도 매연은 나오잖아’ 하는 겁니다.

 

이러면 토론이 될 수 없죠.”

 

 

 

“정부나 독립 기관에서 연구 결과를 정확히 발표하고 판단은 국민에게 맡겨야 한다”며

 

“저 같은 사람 이야기와 반대 목소리가 균형을 이루며 사회적 합의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 원문은 아래 링크

 

https://www.donga.com/news/Society/article/all/20210309/105801721/1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나눔발표 [결과발표] Show Me The Name - 닉넴이벤트 결과발표 12 file 코드웍스KOHD_Works 2022.07.09 144
공지 자유 우리들의 천국 81 file 드리퍼왕자 2020.04.23 723
79 V포스트 [뉴스] 미국 FDA, 전자담배 ‘쥴’ 판매 금지·회수 명령 2 드리퍼왕자 06-24 173
78 V포스트 [해외] 홍콩 전자담배 수입 및 사용 단속 개시 9 file 드리퍼왕자 05-01 146
77 V포스트 [기사] 과일 맛 전자담배 퇴출…5월부터 판매금지 3 file 드리퍼왕자 03-29 93
76 V포스트 일반담배 대체재 역할 하는 전자담배… 3 file 드리퍼왕자 12-16 97
75 V포스트 [기사] 美FDA, 전자담배 첫 승인…"일반 담배 독성보다 적어" 5 file 드리퍼왕자 10-14 138
74 V포스트 [기사] “담배 1갑당 5원씩 빼가더니”…기재부 잔칫집 된 ‘연초재단’ 6 file 리노 10-13 95
73 V포스트 [기사] 담배시장 판도 바꾼 감사원 감사 3 file 드리퍼왕자 10-06 120
72 V포스트 [기사] 우체국 '택배 사업' 접는다' 4 file 드리퍼왕자 06-15 102
71 V포스트 [기사] 전자담배협회 "머금는 담배 세금 과도, 위헌소송 준비" 3 file 드리퍼왕자 06-03 109
70 V포스트 세계 금연의 날, 그리고 세계 베이핑의 날!!! 5 file 리노 05-31 56
69 V포스트 [옳은소리] 시사저널 “ 골초에게 전자담배를 허하라 “ 5 file 리노 05-23 111
68 V포스트 [기사] 英정부 “담배 못 끊겠다면 덜 해로운 액상형 대안” 2 file 드리퍼왕자 03-17 57
67 V포스트 [기사] "전자담배 죽이기 정책, 해도 너무한다" 반발 3 file 드리퍼왕자 03-12 79
» V포스트 [기사] “액상형 전자담배, 일반담배 독성의 5%” 2 file 드리퍼왕자 03-11 106
65 V포스트 [해외 근황]요새 미국에서는.. 17 file 리노 03-01 142
64 V포스트 [기사]담뱃값 8000원 시대 오나 6 file 드리퍼왕자 01-27 81
63 V포스트 [미국뉴-스] 발티모어 시 의회에서 베이핑 관련상품에 30% 세금 부과하려는 움직임 보여 5 file 리노 01-07 94
62 V포스트 [연구보고] 미국 심장학회 / 베이퍼, 흡연자, 비흡연자들의 순환기 계통 질환 연구보고 11 file 리노 01-05 42
61 V포스트 [정보] 뉴질랜드의 배이핑 관련 정책 - 법안과 방침 16 file 리노 01-02 61
60 V포스트 [기사] ‘눈물의 세일’ 나선 액상형 담배업주들 7 file 드리퍼왕자 12-21 7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